김수정의 참 아름다워라

제작 : 김수정 집사
토요일, 주일
낮 12시 15분~오후 1시

2018.2.25 선곡 초대손님 및 선곡 소개

2018.2.25 주일 선곡


(오프닝)
재미있는 CCM을 들었어요. 그 일부를 읽어드릴게요.


내 생각 내 마음 버리고 성경 좀 읽어봐
월화수목금토일 중에 몇 번이나 그 분 생각해?
내 생각 얘기하지 말고 성경 좀 읽어봐


저보고 하는 이야기인것 같아서 움찔 했어요. 
그러나 그 움찔함이 오리혀 도전이 되니 참.. 감사합니다^^

(선곡)
1. 성경 좀 읽어봐- 안원국
2. 나도 바보처럼 살래요- 히즈윌
3. 난 하나님의 사람이예요- 파이디온 어린이 선교회
4. 오직 예수- 더 퍼즐
5. 예수로 나의 구주 삼고- 라엘
6. 오늘의 나눔- '낙심의 훈련'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의 365일 묵상집>

 우리는 이 사람이 이스라엘을 속량할 자라고 바랐노라
 이 뿐 아니라 이 일이 된지가 사흘째요(눅24:21)

제자들이 언급한 모든 사건은 사실이었지만 그 사건으로부터 그들이 추론한 내용들은 틀렸습니다. 
영적으로 낙심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만일 마음이 우울하거나 무거워지면 내게 문제가 있는 것이지, 하나님을 책망하거나 다른 사람을 책망할 일이 아닙니다. 
낙심은 둘 중 하나에서 발생하게 됩니다. 
죄의 정요을 만족시켰을 때 혹은 만족시키지 못했을 때 옵니다. 
정욕이란 내가 원하는 것을 당장 취하려는 성향입니다. 
영적인 정욕은 기도에 응답하시는 하나님을 구하기보다 당장 기도 응답만을 요구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 뭔가를 행하시기를 기대했습니까?
응답을 기다린지 오늘이 벌써 삼일째입니다. 
그럼에도 하나님께서는 아무것도 행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낙심하고 하나님을 원망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님께서 내 기도에 응답하셔야 한다는 고집은 정도에서 벗어난 것입니다. 
기도의 의미는 기도의 응답이 아니라 하나님을 붙드는 것입니다. 
낙심의 상태에서는 몸이 평안할 수 없습니다. 
낙심은 영적으로 병든 증거입니다. 낙심의 책임은 언제나 내게 있습니다. 
우리는 하늘로부터 내려오는 환상을 기다립니다. 
하나님의 능력의 증거인것처럼 지진과 천둥을 기다립니다. 
우리가 실망과 우울함에 빠지는 이유는 바로 이러한 것을 구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주변의 평범한 일들과 사람들 가운데 하나님이 계시다는 사실을 꿈에도 생각하지 못합니다. 
가까이 있는 책임을 다할 때 우리는 주님을 보게 될 것입니다. 
가장 놀라운 하나님의 계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신성이 평범한 것들 속에서 나타난다는 점입니다. 

7. 순종- 송정미
8. 임재- 시와 그림
9. 임마누엘- 사랑이야기
10.할렐루야- 다윗의 장막

Leave Comments